ApplePie Pro - 프로덕트 아이디어에서 MVP 기획 디자인 개발 런칭 성장까지

짧은 기간이었지만, 온전히 '실행' 하나만 바라보고 몸을 던지는 일이 그리 쉽지는 않았습니다. 하루하루 변하는 제품에 대한 감정, 딴짓하고 싶은 마음도 계속해서 다잡아야했습니다. 이런저런 툴을 많이 쓰고, 도메인도 구입하고, 서버도 호스팅하고, 맥밖에 없는데 사업자 등록을 위해서 홈택스에 방문해야 하는데, 아직까지 Mac 사용이 불편해서 패러랠즈 라이센스를 구매했으니, 초기 투자 비용도 분명히 존재했습니다. 그렇지만 그만큼의 보답은 있는 것 같아요. 여기저기 떠들어대며, 에너지를 신나게 써볼 수 있었어요. 자리에 한 번 앉으면 할 일이 너무 많은 것 같아서 쉬이 일어나지도 못했죠. 진심을 다해 계속할 수 있다면 국내 최고의 중고애플제품 거래 플랫폼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훨씬 더 좋은 서비스가 될지, 문 닫을 준비를 할지, 재밌게 지켜봐 주시면 좋겠습니다. 많이 배움을 얻어요. 2022년은 저에게 '부지런함의 해'거든요, 그러니 다소 '삽질'을 하더라도 괜찮다는 생각이에요.

리사 손, 임포스터를 읽고

효율성을 따지기보다 배우기를 망설이지 말아라. 새로운 정보를 받아들이는 데에 열린 태도를 유지해 학습의 기회를 놓치지 말아라. 필요하다면 미숙한 모습을 적극적으로 들켜라. '이미 다 알고 있었다'는 착각을 재점검하라. 과거의 역경이나 실패부터 성공까지의 모든 경험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기억하는 사람이야 말로 자신의 이야기를 똑바르게 할 수 있는 것 아닐까?

AI 면접관은 인간 면접관보다 공정할까요?

결국엔 AI 면접관 문제는 인간 문제죠. AI 면접관의 의사결정 결과가 맘에 안들어서, 인간 관리자들이 AI 면접관이 학습할 데이터를 선별하고 수정하고 알고리즘을 조정하면, 우리는 그 과정에서 어떤 알고리즘이, 어떤 데이터가 공정하다고 말할 수 있을까요? 많은 고민이 필요한 것 같아요.

창업자의 편지

그동안 해왔던 일이 하고 싶지 않았던 일이냐고 묻는다면 단 한번도 그렇지 않았다고 자신있게 대답할 수 있어요. 언제나 퇴사를 앞둔 마지막 순간까지 저는 제가 한 일이 좋았고, 그 나름의 가치가 있었으리라 믿었거든요. 그렇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를 움직이게 하는 동기는 오직 하나에요. '무엇이 최선일까.' 제가 할 수 있을 많은 일들 중에서 어느 일이 가장 가치있고 사람들에게 보탬이 될까 하는 궁금증이 있는 것 같아요. 그러니까 제가 오랜 고민 끝에 생각해 낸 최선이 뭐나면요, '창업, 하겠습니다.' 에요.

사랑하는 큐피스트, 마지막 출근

안녕하세요, 다운입니다. 저는 2021년 4월부터 시작된 큐피스트로의 출근을 오늘을 마지막으로 마무리합니다. 그런데 저는 이 퇴사가, 진짜 ‘굿바이’라고 생각해요. 제가 큐피스트에서 보냈던 1년은 최고의 로맨스였고 연애같았어요. 고백은 타이밍이었고, 과정은 힘들기도 하고 행복하기도 하고, 내가 헤어지자고 했는데 헤어짐이 너무나 속상해서 혼자서 여러 번 울었습니다.  

몰입의 즐거움을 읽고

몰입(Flow state)은 삶이 고조되는 순간에 물 흐르듯 행동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느낌을 표현하는 말이다. 그것은 운동선수가 말하는 '몰아 일체의 상태', 신비주의자가 말하는 '무아지경', 화가와 음악가가 말하는 '황홀경'에 다름 아니다.

커맨드라인 레시피

좋아하는 터미널 에뮬레이터, 좋아하는 커맨드라인 유틸리티들 설치하기

사소한 실천, 마스터 브랜치를 메인 브랜치로 바꾸기

재작년부터 master/slave는 인종차별적 요소 및 주종관계를 담고 있기 때문에 소프트웨어 업계에서 관련된 언어를 없애려는 움직임이 일었다. 지금 돌아보면 시간도 꽤나 지난듯 하다. [1][2]

스타트업이 세상은 어떻게 바꾸나요

세상을 바꾸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좋은 세상을 만드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이러한 믿음은 정말로 막연하고, 한 치 앞을 알기가 힘들었다. 어떻게 하면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 어떤 세상이 좋은 세상일까. 왜 세상은 나아지는 듯하다가도 나아지지 않는가. 어설프게나마 세상을 공부하면서 시니컬해지는 마음을 다잡고, 여전히 희망을 가지고, 처음과 같은 마음을 가진 채로, 나아진 세상을 상상하리라.

2022년은 부지런함의 해

2022년의 주제는, ‘부지런함’으로 정했다. 왜 부지런함이냐면 글쎄, 내가 무척 게으른 사람이라서 그런 걸까? 자기평가가 후한 사람이기도 하고 내가 그래왔다는 생각은 크게 들지 않는다. 단지 부지런한 사람이 되면, 나를, 내 주변 사람을, 어쩌면 세상을 더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렇게 정했다.